::: 게시판 :::


 천국으로 가는 길

 하재분

 2014-04-22 오전 10:07:00  950

 

 



천국으로 가는 길




어느 날 한 부인이
가정생활을 비관하며 간절히 빌었습니다.

"하느님! 빨리 천국에 가고 싶어요.
정말 힘들어요."

그때 갑자기 하느님이 나타나 말했습니다.

"살기 힘들지? 네 마음을 이해한다.
이제 소원을 들어줄 텐데
그 전에 몇 가지 내 말대로 해보겠니?"

그 부인이 "예!" 하자 하느님이 말했습니다.

"얘야! 집안이 지저분한 것 같은데
네가 죽은 후 마지막 정리를 잘 하고 갔다는
말을 듣도록 집안청소 좀 할래?"

그 후 며칠 동안 그녀는
열심히 집안 청소를 했습니다.

3일 후, 하느님이 다시 와서 말했습니다.

"얘야! 애들이 맘에 걸리지?
네가 죽은 후 애들이
엄마가 우리를 정말 사랑했다고 느끼게
3일 동안 최대한 사랑을 주어볼래?"

그 후 3일 동안 그녀는 애들을
사랑으로 품어주고
정성스럽게 요리를 만들어주었습니다.

다시 3일 후 하느님이 말했습니다.

"이제 갈 때가 됐다. 마지막 부탁 하나 하자!
너 남편 때문에 상처 많이 받고 미웠지?
그래도 장례식 때 '참 좋은 아내였는데...'
라는 말이 나오게 3일 동안
남편에게 최대한 친절하게 대해줘 봐라"

마음에 내키지 않았지만 천국에 빨리
가고 싶어 그녀는 3일 동안 최대한
남편에게 친절을 베풀어주었습니다 .

다시 3일 후 하느님이 말했습니다





"이제 천국으로 가자!
그런데 그 전에 네 집을 한번 돌아보려무나!"

그래서 집을 돌아보니까 깨끗한 집에서
오랜만에 애들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고,
남편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있었습니다 .

그 모습을 보니까 천국으로
떠나고 싶지 않았고 결혼 후 처음으로
"내 집이 천국이구나!"
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.

부인이 말했습니다.
"하느님! 갑자기 이 행복이 어디서 왔죠?"

하느님이 말했습니다.
"지난 9일 동안 네가 만든 거야 ! "

그때 부인이 말했습니다.
"정말이요? 그러면 이제부터
여기서 천국을 만들어가며 살아볼래요!"

9일 동안 천국 만들기의 기적은 어디에서나
누구에게나 가능합니다 .

희생의 길은 행복으로 가는 밝은 길입니다 .
희생의 짐을 지면 인생의 짐이 가벼워집니다.

나 너를 위해 모든 것을 걸 때
너 나를 위해 모든 것을 겁니다.

희생은 부담스럽지만
그 부담을 각오할 때
행복의 신비가 찾아옵니다 .

자기몰입의 신비주의자는
되지 말아야 하지만
희생의 신비를 아는 자는 되어야 합니다 .

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삽니다.
더 나아가 죽이고자 하면 죽고
살리고자 하면 삽니다 .

이 역설의 진리를 잘 소화하는
소화력이 있을 때 행복의 키가
부쩍 자라있음을 보게 될 것입니다.


 

 
 
       
 
     

 

288 1 15
288 2010년 마지막 금요기도회-영화상영후 기도회...     현대우 2010-12-12 1462 145
천국으로 가는 길     하재분 2014-04-22 951 100
286 올해도 주님과 함께 [1]    하늘사랑 2009-01-04 2391 177
285 달팽이 [3]    하늘사랑 2009-01-06 2246 198
284 우리사랑 [3]    하늘사랑 2009-01-12 2228 187
283    Re : Re : 새문안 새생명운동 선포식--- 사진... [1]    정영희 2009-04-01 2524 181
282   Re : 새문안 새생명운동 선포식     이은실 2009-04-01 2825 195
281 새문안 새생명운동 선포식     이은실 2009-03-31 2524 181
280 사순절 기도문     이은실 2009-04-04 3640 180
279 사순절의 영상 -고해 [4]    이은실 2009-03-09 2279 171
278   Re : 전진대회 결의문     이은실 2009-03-12 2422 168
277   Re : 합심기도와 개인 기도제목(전진대회의 기도가 이어지기를)...     이은실 2009-03-13 2357 175
276 예장 300만 성도운동/종로시찰 전진대회     이은실 2009-03-11 2343 148
275 더 깊은 묵상     이은실 2009-03-11 2326 177
274 우리라는 뒤편에     이은실 2009-03-17 2185 152
273 평화의 기도     이은실 2009-02-20 2289 185
272 사순절의 기도     이은실 2009-03-01 2371 180
271 작은 말 한마디라도..     이은실 2009-03-04 2285 169
270 태양은 날마다     이은실 2009-03-07 2304 139
269 쓴 잔 / 찬양 악보 첨부     이은실 2009-03-21 2551 197
      
 1 [2][3][4][5][6][7][8][9][10]  ..[15][다음 10 개]